자유게시판

회원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.
상식적이고 합법적인 내용이라면 모두 가능합니다. 단 불건전한 게시물은 게시자의 동의없이 삭제될 수 있으며 반복 게시할 경우 탈퇴 조치할 수 있습니다.

변산바람꽃, 너도바람꽃, 나도바람꽃

송 운 │ 2018-03-18

HIT

77

바람꽃 중에 '변산바람꽃'이 자타가 인정하는 바람꽃이라고 합니다. 바람꽃의 장자인 셈입니다.

어느날 한 꽃이 변산바람꽃에게 물었습니다.

"저는 당신과 비슷하게 생겼는데, 친구 삼아 주실 수 있겠습니까?"

변산바람꽃이 가만히 보니 겸손하고 어여쁜게 자기와 닮았다고 생각했습니다.

" 좋다! 우리 친구하자. 이제부터는 너도 바람꽃이다."

이 소문을 들은 다른 한 꽃이 생각했습니다.

'바람꽃이 예쁜건 사실이야, 하지만 지맘대로 바람꽃을 인정해주나. 건방지게'

그리고는

"나도 바람꽃이야, 나도 못지않게 예쁘니 내가 이름지으면 되는 거지, 뭐."

하고 어깨에 힘주고 다녔답니다.

그러나 꽃나라에서는 '나도바람꽃'을 바람꽃으로 쳐주지를 않는다고 합니다. 

----------------

오늘 무갑산에서 바람꽃을 담다가 들은 얘기입니다.  ㅎㅎ

이 바람꽃은 너도바람꽃입니다. 나도바람꽃은 잎과 꽃이 함께 피지만 너도바람꽃은 꽃이 먼저 핍니다.













/Who's 송 운

사각의 여백 안에 채우는 세계, 나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가.




작성자 비밀번호     비밀로하기

내용

No.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[필독] 흑석갤러리 파일 올리는 방법 관리자 18.08.18 58
[필독]무한의 자유를 펼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입니다. (2) 관리자 17.12.21 134
15 진동선 작가 작품집 사전예약 받고 있네요. 관리자 18.09.10 45
14 가을이 살금 살금~~~? 송 운 18.08.10 55
13 중앙대 사진아카데미 가을학기 모집 정보 관리자 18.08.07 64
12 변산바람꽃, 너도바람꽃, 나도바람꽃 송 운 18.03.18 78
11 계룡산의 추억. 송 운 18.03.11 74
10 파주 들판을 가르는 개천에서 (3) 송 운 18.02.03 79
9 권두현 개인전 관람하고 왔습니다 송 운 18.01.25 65
8 미세먼지를 뚫고 둘레길을 돌았습니다. 송 운 18.01.20 79